뮤직 메뉴 바로가기 뮤직 내용 바로가기

Daum 뮤직

상세

앨범

3집 Snap
곡정보
카카오뮤직 모바일앱에서 이용권 구매 후 전곡 감상 가능
곡 정보 리스트
순위 곡명 아티스트 듣기 가사
1 그늘에 서서 플라스틱 피플 가사 보기
2 우리들의 여름 플라스틱 피플 가사 보기
3 여기저기   플라스틱 피플 가사 보기
4 농담으로 충분한 하루 플라스틱 피플 가사 보기
5 고대하던 일요일 플라스틱 피플 가사 보기
6 커피와 담배 플라스틱 피플 가사 보기
7 구름게으름민요 플라스틱 피플 가사 보기
8 그래 플라스틱 피플 가사 보기
9 노래하는 달 플라스틱 피플 가사 보기
10 비상 플라스틱 피플 가사 보기
11 역사 플라스틱 피플 가사 보기
12 흑백사진 플라스틱 피플 가사 보기

앨범소개

순간의 기록

누구에게나 별다르지 않은 일상의 여러 순간들을 따스한 시선으로 스케치하는 포크록 밴드 플라스틱 피플이 2년여 만에 정규 3집 [Snap]으로 돌아왔다. 2006년 겨울 2집 [Folk, Ya!]를 발표함과 동시에 레이블 일렉트릭 뮤즈를 설립했던 플라스틱 피플의 김민규는 한동안 동료 아티스트의 앨범 프로듀싱에 전념했고, 덕분에(^^;;) 플라스틱 피플은 1년여의 휴식을 가졌다.

2002년 [안녕하세요, 카바레사운드입니다] 컴필레이션 앨범에 “She Said”으로 참여하며 활동을 시작한 플라스틱 피플은 2002년 EP [Plastic People], 2003년 1집 [Songbags of the Plastic People], 2004년 EP [Travelling in the Blue], 2006년 2집 [Folk, Ya!]를 발표하며 “사거리의 연가”, “공항남녀”, “오후 3시”, “여백”, “뭐라 하기 어려운 커피맛” 등의 포크록 넘버로 주목을 받았다.

Snap

플라스틱 피플의 3집 [Snap]은 과거의 사진 한 장에서 출발했다. 손이 에이는 추운 겨울, 하얀 눈과 검은 숯가루가 지나치게 대비되던 숯공장 마을, 얼어 붙은 시냇가에서 귀가 빨개져라 노는 아이들, 그 순간 카메라에 포착된 숯검정 뭍은 아이들의 미소. 2008년 겨울 신곡들을 스케치하던 플라스틱 ..


서비스 정책 및 약관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